작은 부피의 주요 가전제품이 한국 시장에서 열풍을 일으키다

 

한국의 주요 가전 제품 시장은 시장 침체에서도 플러스 성장을 보이고 있습니다. 기존 제품에서 부피를 줄인 미니 가전 제품들은 이러한 성장의 중요한 요인 중 하나입니다. 제조업체들은 늘어나고 있는 1인 가구를 겨냥하여 주요 가전제품의 부피를 줄이고 있습니다. 더 나아가, 작지만 기존 제품을 보완할 두 번째 가전제품의 필요를 강조하는 마케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. Euromonitor International 의 김민지 애널리스트가 한국에서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미니 가전 제품의 현재와 향후 동향에 관하여 논의합니다.

Watch on Youtube